‘2루타+볼넷’ 추신수, 37G 연속 출루…텍사스는 7연승 마감


'2루타+볼넷' 추신수, 37G 연속 출루…텍사스는 7연승 마감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2루타와 볼넷으로 3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6월 25일(이하 한국시간)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텍사스는 0-2로 패했다.

1회부터 추신수의 방망이는 뜨거웠다. 추신수는 선발 호세 베리오스의 초구를 때려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출루했다.

두 번째 타석은 선구안이 빛났다. 추신수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고르며 멀티출루 경기를 만들었다.

추신수는 5회 1루수 직선타, 8회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나며 이날 공격을 마쳤다. 하지만 멀티출루에 성공하며 연속 출루 기록을 37경기로 늘렸다. 시즌 타율은 종전 .279에서 .280으로 소폭 올랐다.

한편, 텍사스는 이렇다 할 공격을 하지 못하고 미네소타에 패했다. 텍사스 타선은 상대 선발 베리오스에게 막혀 3안타 빈공에 허덕였다.

그사이 미네소타가 2점을 뽑아냈다. 5회 선두타자 로비 그로스만의 2루타에 이어 2사 후 바비 윌슨의 적시타가 나왔다. (0-1)

6회에도 에디 로사리오와 에두아르도 에스코바가 안타-볼넷으로 출루했고, 그로스만이 좌전 안타로 점수 차를 벌렸다. (0-2)

반격하지 못한 텍사스는 그대로 패하며 7연승을 마감했다.

텍사스 선발 바톨로 콜론은 7이닝 7피안타 5탈삼진 2실점 패전을 당했다. 반면, 미네소타 선발 베리오스는 7이닝 3피안타 12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8승을 챙겼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희 기자가 뽑은 ‘2018 KBO 베스트9’

▶[W] 치어리더 걸그룹 총망라!(Photo 강명호)

▶전권 무료만화! 엠스플 만화관 GO!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