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외국인 상장증권 759.7조원 보유···주식·채권 순매수 전환


1월 외국인 상장증권 759.7조원 보유···주식·채권 순매수 전환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외국인 투자자들이 보유한 상장증권이 지난 1월 759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순매도를 기록했던 주식과 채권 모두 순매수로 돌아섰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1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외국인은 상장주식 3조2370억원, 상장채권 2조3220억원을 순투자해 총 5조5590억원 어치가 순유입 됐다.

1월 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약 658조8000억원(시가총액의 32.2%), 상장채권 100조9000억원(전체 상장채권의 6.1%) 등 총 759조7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주식의 지역별 투자현황을 살펴보면 아시아(1조7000억원), 유럽(1조2000억원), 미국(1조원)에서 순매수 한 반면 중동(-2000억원)은 순매도 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 1조4000억원, 미국 1조원, 영국 4000억원 등이 순매수 했으며 버뮤다(-2000억원), 사우디(-2000억원) 등은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주식 보유 규모는 미국 273조8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1.6%), 유럽 184조2000억원(28.0%), 아시아 80조8000억원(12.3%), 중동 27조3000억원(4.1%) 순이었다.

채권의 지역별 투자현황은 아시아(1조5000억원), 미주(8000억원), 유럽(2000억원)에서 순투자했고 보유규모는 보유규모는 아시아 43조3000억원(전체의 42.9%), 유럽 31조2000억원(30.9%), 미주 12조2000억원(12.1%) 순을 기록했다.

채권의 종류별로 살펴보면 통안채(1조3000억원)과 국채(1조원)에 각각 1조원 넘게 순투자 했으며 보유잔고는 국채 79조3000억원(전체의 78.6%), 통안채 20조9000억원(20.7%) 순이었다.

잔존만기 1~5년 미만의 순투자(2조1000억원) 규모가 컸다. 보유잔고 중 잔존만기 1~5년 미만이 44조9000억원(전체의 44.5%), 1년 미만이 28조3000억원(28.1%), 5년 이상이 27조7000억원(27.4%)을 각각 차지했다

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