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축구대표팀, 2연속 월드컵 본선행…필리핀에 5-0 대승


女축구대표팀, 2연속 월드컵 본선행...필리핀에 5-0 대승

여자축구대표팀이 사상 최초로 2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는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17일 요르단 암만의 암만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아시안컵 5-6위 결정전에서 필리핀에 5-0으로 대승을 거뒀다. 전반에 장슬기와 이민아의 연속골로 2-0으로 스코어를 벌린 한국은 후반 들어 임선주의 추가골에 조소현의 두 골을 더해 5점 차 승리를 이끌어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최종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5장의 본선 티켓 중 마지막 남은 한 장을 거머쥐며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지난 2015년 캐나다 여자월드컵에 이어 사상 최초로 2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이라는 값진 성과도 거뒀다. 내년 여자월드컵은 프랑스에서 열린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네 경기를 치르며 단 한 골도 내주지 않는 안정감 있는 수비력을 선보여 합격점을 받았다. 한 수 위 전력으로 평가받는 호주(0-0)와 일본(0-0)을 상대로 무실점을 기록했고, 우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력이 떨어지는 베트남(4-0승)과 필리핀(5-0)에는 대승을 거두며 실력 차를 확인시켰다.

중앙수비 듀오 김도연과 임선주의 안정감 있는 수비 리드가 돋보였고, 골키퍼 장갑을 낀 윤영글은 ‘여자축구 부동의 수문장’ 김정미의 빈 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만큼 견고한 방어력을 선보였다. 왼쪽 풀백 장슬기는 평양에서 열린 아시안컵 최종예선 북한전(1-1) 득점에 이어 월드컵 본선 티켓이 걸린 필리핀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큰 경기에 강한 선수’ 이미지를 굳혔다.

윤덕여 감독의 팔색조 전술도 빛났다. 윤 감독은 호주전에서 수비형 미드필더 조소현을 오른쪽 풀백으로 배치해 측면 방어에 힘을 싣는 작전으로 무실점을 이끌어냈다. 호주전에는 수비진을 아래로 내려 밀집 대형을 유지하고, 일본전은 수비진을 끌어올려 전방부터 강하게 압박하는 등 상대의 전술과 플레이스타일을 감안한 맞춤형 전술로 효과를 봤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