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 유혹하기 위해 매너남 됐다 “걱정하지마”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 유혹하기 위해 매너남 됐다

‘훈남정음’ 남궁민이 황정음을 유혹하기 위해 매너남이 됐다.

14일 방송된 SBS’훈남정음’에서는 강훈남(남궁민 분)이 본격적으로 유정음(황정음 분)을 유혹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육룡(정문성 분)은 “어제 한 내기 1석 3조더라. 대표님이 여자에게 작업하는 걸 제대로 볼 수 있다. 성공하면 그 여자가 완벽하게 농락당하는 것을 지켜볼 수 있다. 실패하면 백지 각서가 내 손에 들어온다. 나는 잃을게 없는 내기더라”고 말했다.

이에 강훈남은 “지면 다 정리하고 한 사람만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때 유정음이 등장했고, 육룡은 강강훈남이 어떻게 여자를 사로잡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우울해진 유정음의 모습에 강훈남은 “힘없이 보여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강훈남은 “내가 알아서 찾아볼 테니 걱정하지마”라고 다독였다.

이어 강훈남은 재채기를 하는 유정음을 위해 자신의 스카프를 벗어 그녀의 가방에 묶어줬다.

그러나 강훈남은 오히려 유정음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한편, SBS’
훈남정음‘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황미리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
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