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미세먼지 ‘나쁨’, 낮부터 맑아져… 해넘이·해돋이 본다


황사·미세먼지 '나쁨', 낮부터 맑아져… 해넘이·해돋이 본다

31일 전국은 전날부터 내린 눈·비가 그친 뒤 차차 맑아질 전망이다. 오후에는 일부 지역에 황사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동해상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북부의 고기압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눈 또는 비가 온 뒤 낮부터 맑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전날부터 쌓인 눈의 깊이는 오전 4시 기준 북춘천 3.6㎝, 서울 1.2㎝, 인천 0.5㎝ 등으로 집계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대전 0도, 광주 2도, 대구 1도, 부산 4도, 제주 7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대전 5도, 광주 7도, 대구 7도, 부산 9도, 제주 8도 등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최근 고비사막 부근에서 발원한 황사가 오늘 오후 한국 상공을 지나기 때문에 서해안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황사가 나타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울산·강원·경북·제주만 ‘보통’ 수준을 유지하고 나머지 지역은 ‘나쁨’ 수준으로 높게 나타날 전망이다.

강원 동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해안과 강원산지에도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강원 동해안에는 건조특보가 내려졌다.

낮부터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여 해넘이를 볼 수 있겠으나 충남·전라 서해안, 제주도는 해상에 발생한 구름 때문에 해넘이를 보기 어렵겠다.

새해 첫 날인 1인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천문연구원이 예측한 주요지역 해넘이·해돋이 시간은 ▲서울 오후 5시23분·오전 7시47분 ▲인천 오후 5시25분·오전 7시48분 ▲강릉 오후 5시15분·오전 7시40분 ▲서산 오후 5시28분·오전 7시47분 ▲포항 오후 5시18분·오전 7시33분 ▲군산 오후 5시29분·오전 7시44분 ▲울산 오후 5시20분·오전 7시32분 ▲목포 오후 5시33분·오전 7시42분 ▲제주 오후 5시36분·오전 7시38분 ▲해남 오후 5시33분·오전 7시40분 등이다.

[최주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