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15형 엔진, 자체 개발 아닌 옛소련 부품 조립” 獨전문가


獨 전문가, “이제는 못보는 부품들…오래전 구매한 듯”

“北, ICBM 완성 선언했기 때문에 미사일 시험 않을 것”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북한이 자체 개발이 아닌 옛소련 미사일 엔진 등 부품 조립을 통해 빠른 속도로 엔진 추진력이 강하고 사거리가 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만들었다는 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30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독일 ST애널리틱스(STAnalytics)의 미사일 전문가 마커스 실러 박사는 화성-15형 미사일의 경우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사거리를 가진 신형 미사일인 것은 분명하지만, 북한이 자체 개발한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화성-15형 미사일의 엔진은 화성-14형의 엔진과 같은 엔진이지만 두 개의 연소실(one engine with two combustion chambers)을 다 사용해 미 본토를 타격할 사거리를 확보했다”면서 “(부품 등을)구입해 조립하면 2~3년 걸릴 것도 훨씬 더 빨리 할 수 있지 않겠나. 북한이 이렇게 빨리 ICBM을 개발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한 유일한 설명이다”고 말했다.

그는 옛소련 엔진은 러시아, 우크라이나, 중국 등에서 더 이상 찾아볼 수 없는 오래된 엔진이라면서, 북한이 아마 오래 전에 이미 구매해 보유하고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하는 ICBM 개발 완성을 선언했기 때문에 더 이상 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지름이 늘어난 것보다 1단계 엔진과 2단계 엔진의 무게 비율이 중요하다”며 “화성-14형에서는 1단계 무게가 35t가량, 2단계는 약 3.5t이다. 그런데 화성-15형에서는 1단계가 44t, 2단계 7~8t 가량”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성-14형은 1단계 무게가 2단계 무게의 10배였지만, 화성-15형에서는 5배 가량”이라면서 “물리적으로 설명해서 화성-15형이 더 무거운 탄두를 탑재할 수 있게 됏다. 정확한 계산을 해야 하지만 800kg에서 1t 이상의 탄두중량까지 탑재해 화성-15형을 미 서부로 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진입체가 들어 있는 화성-15형 탄두부의 경우 부피가 큰 대형 탄두나 여러 개의 탄두를 장착하기 위해 당초 뾰족한 모양에서 둥글게 바뀌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러 박사는 이에 대해 “국제사회가 북한의 ICBM 개발 능력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북한이 더 이상 탄두 개발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북한이 지금 대화에 나선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lway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