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火魔)가 덮친 날벼락 3남매 숨져… 엄마는 ‘횡설수설’


화마(火魔)가 덮친 날벼락 3남매 숨져... 엄마는 ‘횡설수설’

“술 취해 라면 끓이려다 잠들어”에서 “담배 피다”로 진술 바꿔

[아시아경제 김춘수 기자] 올해를 마무리하는 31일 아파트에서 잠자던 3남매가 화마에 휩싸여 숨지는 참담한 일이 벌어졌다.

이날 새벽 2시 30분께 광주시 북구 두암동 L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남아 2명(2, 4세)과 15개월 여아 등 3명이 사망한 채 발견된 것.

광주북부소방서에 따르면 1차 현장감식 결과 화재는 3남매가 자고 있던 작은방 부근에서 발화돼 작은방 전체가 흔적을 알아 볼 수 없게 불에 탔고 거실과 부엌 일부도 검게 그을린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서 구조된 엄마 A씨(22)는 라면을 끓이기 위해 가스레인지에 불을 켠 후 애들이 잠자던 작은 방에서 깜박 잠이 들었다 밖에서 불이 난 것을 확인하고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응급 조치 후 광주북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A씨는 “술에 취해 라면이 먹고 싶었으나 가스레인지를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말하는 등 구체적인 진술이 뒤바뀌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화재가 난 아파트에서는 지난 27일 협의 이혼 후 전 남편 B씨(21)와 3남매 등 5명이 살고 있었으며 사건 전 날인 30일 엄마 A씨는 오후 7시 40분께 외출했다 술에 만취해 31일 새벽 1시 50분께 귀가했다.

또 B씨도 밤 10시께 애들만 남겨둔 채 PC방에서 놀다 A씨의 전화를 받고 서야 119에 화재 사실을 알렸다.

생활고에 힘들어하던 A씨는 사건 당일 만취해 B씨에게 “죽고 싶다”고 전화하는 등 별다른 수입 없이 3남매를 키워야 하는 부담감에 시달린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북부서 관계자는 “술에 취해 라면을 끓이려 가스레인지를 켠 채 애들 방에서 잠이 들었다”에서 “라면이 먹고 싶었으나 끓이지는 않았다… 담배를 피웠다”라고 하는 등 진술이 뒤바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실화 또는 방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김춘수 기자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