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신문 “중국 연구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붕괴 추정”


북한이 폐쇄를 선언한 풍계리 핵실험장이 지난해 9월 6차 핵실험으로 붕괴해 이미 회복 불가능할 정도로 훼손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5일 중국과학기술대학 지진실험실 원롄싱 교수 연구진의 실험결과를 인용해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이 지난해 9월 지하 700m에서 실시된 6차 핵실험으로 붕괴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원롄싱 교수 연구진은 100kt(킬로톤·1kt은 TNT 1천t의 폭발력)에 달하는 6차 핵실험의 폭발력으로 지하 암반이 고온에서 기체로 변하고 직경 200m 크기의 공간이 생겼다고 밝혔다. 핵실험의충격으로 바위와 산등성이 등이 부서져 함몰됐다고도 분석했다.

원롄싱 교수 연구진은 이전 네 차례 핵실험 후에는 지형에 별다른 변화가 없었지만, 지난해 9월 핵실험의 흔적은 위성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핵실험 뒤 인근에서 소규모 지진이 세 차례 발생한 것도 풍계리 핵실험장의 붕괴 가능성을 높인다”면서 “붕괴로 인한 방사선 유출 가능성을 계속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지린(吉林) 성 지진국 소속 류쥔칭이 이끄는 조사팀도 이와 비슷한 결론을 내렸다.

류쥔칭 조사팀은 지난달 발간된 학술지에서 “암반 붕괴가 처음으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일어났다”며 “붕괴로 산 정상의 일부가 떨어져 나갔을 뿐 아니라, 낙진이 공기 중으로 빠져나갈 수 있게 하는 ‘굴뚝’이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중국과학원 자오롄펑 연구원은 “서로 다른 두 연구팀이 다른 데이터를 써서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며 “이는 핵실험장이 회복 불가능할 정도로 훼손됐다는 연구자들의 일치된 의견을 뒷받침해 준다”고 설명했다.

북핵 문제 전문가인 후싱더우는 “풍계리 핵 실험장 붕괴는 북한의 핵실험 계획에 큰 타격을 줬을 수 있다”며 “국제사회의 제재로 새로운 장소에서 핵실험을 재개하기에는 재원이 부족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조태흠기자 (jote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