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문 열게 한 아마존, 이번엔 차량 트렁크 문 열어 배송


아마존이 배달 물건을 차량 트렁크에 놓고 가는 서비스를 미국 37개 도시에서 24일부터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차량 트렁크 배달 서비스는 집 안 배달 서비스처럼 스마트 잠금장치와 클라우드 연결 카메라를 사용하는 대신, 기존 차량이 가진 다양한 연결 기능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아마존은 밝혔다. 아마존 프라임 고객을 위한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하겠다는 것이 그 취지로 제너럴모터스와 볼보 두 회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앞서 아마존은 지난해 부재 시 배달 물건을 집안에 들여놓는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배달원이 현관문을 열도록 했다.

아마존은 지난 6개월간 캘리포니아와 워싱턴주에서 베타 서비스를 시행한 결과, 워킹맘의 경우 어린아이가 현관 초인종 소리 때문에 낮잠을 방해받지 않게 하려고 기저귀를 직장 주차장에 있는 차량에 배달해주기를 원했다. 또 딸의 생일 선물을 깜짝 전달하기 위해 집보다는 차량으로 배달해주기를 선호하는 여성도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서비스는 당분간 아마존 프라임 고객 가운데 2015년 이후에 출시된 볼보나 GM 차량을 가진 사람들에게만 제공될 예정이다. 또 무게가 50파운드(22.7㎏) 이상이거나 크기가 너무 큰 물건은 제한되며, 가격이 1300달러 이상 또는 제3자 판매자의 물건 등은 차량 내 서비스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서비스를 받으려면 ‘아마존 키’ 앱을 다운 받은 뒤 차량에 대한 설명 등을 해야 하고, 집이나 직장의 주차장 주소를 등록해야 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