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넘기는 적폐 수사…지방선거 전까지 이어질 수도


해 넘기는 적폐 수사...지방선거 전까지 이어질 수도

[앵커]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대대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적폐청산 수사가 내년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이달 초 검찰총장이 주요 수사를 올해 안에 끝내겠다고 언급했지만, 사실상 내년 지방 선거 전까지도 수사가 이어질 거란 관측마저 나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주요 ‘적폐 수사’를 올해 안에 끝내겠다며 수사 시한을 제시했지만.

[문무일 / 검찰총장 (지난 5일) : 수사가 본래 그 기한을 정하기는 어렵지만, 올해 안에 주요 부분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관련 수사 대부분은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 수사는 사실상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습니다.

하지만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사건 수사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이 구속 적부심으로 풀려나면서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샙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사건 수사도 내년 초에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사건으로 세밀하게 검토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올해 안에 박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기진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검찰 수사도 아직 걸음마 단계입니다.

검찰은 내년 2월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의 다스 횡령 의혹 고발 사건을 수사할 전담 수사팀을 지난 26일 서울동부지검에 별도로 꾸렸습니다.

중앙지검에서도 이 전 대통령 등이 BBK에서 다스로 140억 원을 돌려주도록 했다는 내용의 별도 고발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첫 보고 시간을 조작했다는 의혹 수사도 해를 넘길 가능성이 큽니다.

적폐 수사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피로감을 고려해 검찰은 내년 초 마무리를 목표로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지만 일각에선 검찰발 사정 한파가 내년 지방선거 전까지 이어질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