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하동균 “과거 아이유 노래 `구리다`고 평가”


`해투` 하동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해피투게더3’에서 하동균이 과거 아이유에게 독설을 날린 사연을 공개한다.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7일 방송은 지진희-배정남-조세호가 출연하고 남창희가 특별 MC로 나서는 ‘해투동:거기가 어딘데??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군통령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마련된 ‘내 노래를 불러줘-군통령 특집’에는 하동균-브아걸-AOA-여자친구가 출연해 군장병들에게 서프라이즈 노래방 이벤트를 선사할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하동균은 아이유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아이유의 연습생 시절에 노래를 가르친 적이 있다고 밝힌 것.

유재석은 “아이유의 ’3단 고음’을 가르친 거다”며 ‘하동균 몰이’를 시작했고, 하동균은 고개를 가로저으며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조동아리 멤버들의 논리 정연한 몰이에 결국 하동균은 “(제가) ‘3단 고음’에 영향을 미친 것 같긴 하다”고 답했다고 전해져 웃음 가득한 현장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하동균은 과거 아이유 노래에 대해 ‘구리다’고 평가했던 사연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조동아리 멤버들과 게스트들은 “제가 들었다면 복수할 것 같다”, “상처 받았을 것 같다”면서 또 한번 ‘하동균 몰이’를 이어갔다고 해 하동균이 아이유에게 독설을 날린 배경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날 하동균은 “이정재를 닮았다는 말을 듣고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하동균은 영화 ‘관상’의 이정재 성대 모사를 선보이며 예능 늦둥이 신고식을 톡톡히 치뤘다는 후문이어서, 그가 보여줄 환상적인 예능감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

이날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군장병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내 노래를 불러줘-군통령 특집’은 군부대라는 특수한 공간인 만큼 예상치 못한 일들이 끊임없이 펼쳐졌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해피투게더3’는 오늘(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