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객 2천400만명 첫 돌파…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두 배


해외여행객 2천400만명 첫 돌파…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두 배

올해 관광수지 적자 ‘눈덩이’…사상 최대 120억달러 예상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올해 해외여행을 떠난 국민이 2천400만명을 돌파했다. 사상 최대로 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두 배 규모다.

올해 관광수지는 이미 111억달러를 넘어섰고 연간 전체로는 120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31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까지 출국 내국인은 2천409만1천505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8.2% 증가했다.

연간 기준으로 해외 여행객이 2천400만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1천220만1천690명으로 작년보다 23.3% 감소했다.

출국 내국인이 입국 외국인의 1.97배에 달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해외여행 수요가 확대됐고 원화 강세와 엔화 약세로 일본 여행객이 증가해 전체 해외 여행객이 늘어났다고 업계는 분석했다.

입국 해외 관광객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한반도 배치에 대한 중국의 금한령(한국 단체관광상품 판매 금지) 보복으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겨 작년보다 대폭 감소했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입국한 중국 관광객은 383만6천879명으로 지난해보다 49.1%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전체 방한 외국인은 1천724만1천823명으로 전년보다 30.3%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바 있다.

해외 여행객이 방한 외국인의 두 배에 달하면서 관광수지도 눈덩이처럼 불어나 최악을 기록하고 있다.

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관광수지 적자는 111억4천80만달러로 작년보다 112.7% 늘어났다. 이는 역대 1∼10월 기준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1330 관광콜센터’를 방문해 “올해 관광수지 적자가 120억달러로 사상 최고기록을 경신할 것 같다”며 “이런 상태로 계속 가서는 감당하기 힘들어진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중국인 관광객 발길 뚝 끊긴 국내 면세점[연합뉴스 자료사진]

chunj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