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 데뷔’ 박지성, “해설보다 육아가 더 어렵다”…기대감 UP


'해설 데뷔' 박지성,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개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던 박지성 해설위원이 14일 자정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안정적인 해설을 선보이며 성공적으로 데뷔를 치렀다.

이번 월드컵 중계는 특히 2002 월드컵의 4강 신화를 이룬 주역들이 나서게 되면서 치열한 중계 대결이 예고된 바 있다. MBC-안정환, KBS-이영표에 이어 이번 월드컵에는 SBS-박지성까지 출사표를 던지면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은 가운데, 박지성은 첫 중계인데도 불구하고 침착하고 충실하게 경기 내용을 전하며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선보였다.

‘영원한 캡틴’ 박지성은 ‘캐스터계의 레전드’ 배성재와 ‘빼박콤비’로 호흡을 맞췄다. 박지성의 프리미어 리그 경험을 바탕으로 한 세심한 설명과 배성재 캐스터의 노련미 넘치는 해설이 만나 매끄러운 중계가 이어졌다.

박지성은 차분하게 해설을 이어가다가도, 때로는 운동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뛰는 듯한 흥분감을 보이기도 했다. 경기 초반에는 양 팀 선수들이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낼 수 있는 노하우와 긴장감 넘치는 경기 내내 컨디션을 조절하는 방법 등 실전 팁을 전했으며, 러시아 선수들의 골이 터질 때마다 밀도 있는 분석까지 풀어내며 ‘해버지'(해외 축구 아버지)의 면모를 과시했다.

배성재는 처음 도전한 중계 무대에서 막힘없이 해설을 펼치는 박지성에게 “잠시 ‘연우아버지’ 본분을 제쳐두고 러시아에 있다 보니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홀로 육아를 하느라 힘들어한다는 얘기가 있다”라고 하며 “육아와 해설 중에 뭐가 더 힘드냐”라고 묻자, 박지성은 “당연히 육아가 힘들다”라며 해설에 자신감을 비쳐 배성재를 웃음 짓게 했다.

이날 박지성의 중계를 접한 시청자들은 “선수 시절 인터뷰에서는 신중하게 말을 아껴왔던 터라 수줍고 말을 잘 못할 것이라는 인상이 강했는데, 생각보다 조리 있게 말을 잘 하고 특히 축구 전술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전문성과 신뢰가 느껴진다”라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러시아-사우디 개막전은 5:0이라는 큰 격차로 러시아가 압승했다. 경기 직전 박지성은 “그동안 개최국이 첫 경기에서 패배한 적은 한 번도 없었고 여러 점에서 러시아가 유리하지만, 이번 개막전에서 사우디가 예상을 깨는 반전을 보여 아시아국으로서 선전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보였다. 하지만 연신 러시아의 골이 터지자 사우디 선수들을 향해 “비록 경기에서 이기지 못하더라도 선수 자신들이 무엇을 위해 경기를 하는지 생각하며 스스로의 자존감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영원한 캡틴’다운 따뜻한 격려를 전하기도 했다.

경기에 충실하고 전문성을 자랑하며 시청자에게 신뢰감을 주는 ‘빼박콤비’의 중계는 16일(토) 저녁 10시에 열리는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 전에서도 계속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