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주한대사 지명자 “한미동맹, 세계 평화·안정의 기둥”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는 “한미동맹은 광범위한 국제적 우선 사항들에 대한 긴밀한 공조를 이어오며 지난 65년간 인도 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에서 평화와 안정의 기둥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미국 상원 외교위의 인준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미국은 한국보다 더 좋은 친구와 파트너, 동맹을 찾을 수 없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대중 강경파로 꼽히는 해리스 지명자가 ‘아시아·태평양’ 대신 ‘인도 태평양’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중국에 대한 견제 차원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가 사령관으로 있었던 태평양사령부도 지난달 말 인도 태평양사령부로 공식 명칭이 바뀌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이 행정부는 한국과의 동맹이 최우선 사항이라는 걸 분명히 해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해 11월 한국 방문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달 미국 방문,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문재인 대통령 예방 등을 언급했습니다.

이어 “우리의 관계는 민주적 가치와 법의 원칙에 대한 공동의 약속에 터 잡고 있다”며 “인준을 받게 된다면 한국과의 파트너십과 동맹을 더욱 깊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력의 수단으로서 외교가 갖는 중요성을 이해한다”며 “튼튼한 외교는 문제들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가능성을 높여주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한국과의 관계가 일차원적인 게 아니라는 걸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한국은 경제적으로 우리의 여섯 번째 무역 파트너이고 미국 농산물의 다섯 번째 큰 시장이며 한국의 직접투자는 아시아에서 이미 두 번째로 큰 대미 투자원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은 법의 지배와 시장 원칙을 지키는 ‘동료 챔피언’으로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호혜적인 무역을 보장하며 미국과 함께 기꺼이 협력할 의향을 보여왔다”고 평가했습니다.

해군 4성 장군 출신인 해리스 지명자는 지난달 18일 주한 미국대사에 공식 지명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해리스 지명자를 주호주 미국대사로 지명했으나 폼페이오 장관의 요청에 따라 자리를 바꿔 주한대사로 재지명했습니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 [#아이보트챌린지] 투표 인증샷 참여하러 가기!


☞ [마부작침 #페이미투] 남녀 임금차별 실상 공개


☞ [다시 뜨겁게! 러시아월드컵 뉴스 특집]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