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니 그뤠잇”…’문제적남자’X수학 국대도 인정한 팀워크의 힘(종합)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 국가대표들이 ‘문제적 남자’에 출격했다.

17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서는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 국가대표로 활약중인 김다인, 안정현이 출연했다.

과학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두 사람은 똑부러지는 면모로 ‘문제적 남자’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수상한 두 사람은 “팀워크가 비결이다”라고 말했다.

전현무 역시 “우리랑 같다. 우리도 풀다가 잘 안되면 서로 역할을 나눠서 한다. 집단 지성이 중요하다”라고 공감했다.

그러나 전현무는 높은 문제 수준에 혀를 내둘렀다. 그는 “손을 댈 엄두도 안 난다. 오늘 빠른 퇴근은 글렀다”라고 한탄했다.

하지만 안정현, 김다인의 활약에 희망을 가졌다. 두 사람은 100회 특집에서 멤버들이 몇시간 동안 헤맨 문제도 3분만에 풀어낸 수재들이었다. 카이스트 출신의 이장원도 꾸준히 활약했다. 타일러는 한자까지 활용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뇌풀기 문제도 쉽게 접근한 안정현, 김다인은 평소 ‘문제적 남자’의 애청자임을 밝혔다. 김다인은 “엄마랑 즐겨본다”라며 “그런데 엄마는 토크를 좋아하고 나는 문제 푸는 걸 좋아해서 영상을 멈추려 한다. 그래서 가끔 실랑이를 벌인다”라고 이야기했다.

방송 후반부에는 멤버들과 국가대표 2인이 의기투합했다. 서로가 대결을 펼치기보다 한 마음으로 문제를 풀어 나가기 시작했다. 후반부에 김다인, 박경이 활약하면서 순조롭게 문제를 풀었다.

이어서 김다인은 수학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수학은 기초부터 정의를 해서 성질을 이끌어내는 체계적인 매력이 있다”라고 답해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에 이장원은 “수학은 애니메이션, 과학은 영화다”라고 덧붙였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N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