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첫 금통위 1월 18일 개최


한은, 내년 첫 금통위 1월 18일 개최

[뉴스핌=허정인 기자] 한국은행은 금리를 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를 내년 1월18일을 시작으로 총 8회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한은에 따르면 금통위는 내년에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8회와 금융안정회의 4회 등 모두 24회의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통화정책방향을 정하는 금통위는 내년 1월 첫 회의를 시작으로 2월27일, 4월12일, 5월24일, 7월12일, 8월31일, 10월18일, 11월 30일에 열린다. 내년 3월말 임기를 마치는 이 총재가 주재하는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는 모두 2회가 남은 셈이다.

금통위는 올해부터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연 12회에서 8회로 줄인 대신 금융안정회의를 연 4회 열고 있다. 내년도 금융안정회의는 3월29일, 6월20일, 9월20일, 12월20일에 진행된다.

각 회의 의사록은 개최일로부터 2주가 지난 첫 화요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허정인 기자 (jeongin@newspim.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