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함소원 “남편, 엄청 부자는 아냐..규모 잴 수 없는 농장주 아들”


‘한밤’ 함소원 “남편, 엄청 부자는 아냐..규모 잴 수 없는 농장주 아들”

함소원의 웨딩 사진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함소원의 웨딩 사진 촬영 현장을 찾았다.

함소원은 18세 연하의 중국인 남편 진화와 행복한 표정으로 웨딩 사진을 촬영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함소원은 “남편이 잘생긴 건 알았지만 오늘 보니 더 잘생겼다”며 “30대에 안 나타나더니 (이제야 나타났다)”며 행복해 했다.

남편이 애교가 많냐는 질문에 “‘뽀뽀해주세요’ 하는 말을 자주 한다”며 “나이들어서 결혼하는데 너무 좋아하는 모습을 보이면 ‘미쳤냐’고 할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만난지 7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한 함소원은 “남편은 의류 사업가”라며 “만난지 2시간 만에 ‘너 내가 먹여 살려도 돼?’냐고 물었다. 그 이후 매일 만났다”고 결혼 과정을 설명했다.

남편 진화는 “너무 귀여웠다. 첫 눈에 반한다는 걸 믿으시냐. 저는 가능하다는 걸 알았다”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이어 남편의 재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묻는 말에는 “엄청 부자는 아니다. 큰 농장 운영하는데, 규모는 잴 수 없다”고 말했다.

1976년생인 함소원과 1994년생인 진화는 18세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만났다. 1997년 미스코리아 출신인 함소원은 2003년 싱글앨범 ‘So Won No.1’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후 영화 ‘색즉시공’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최근까지는 중국에 진출해 광고와 영화, 드라마를 찍었다.

/서경스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