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한국갤럽에 “가짜 여론조사기관” 비판


자유한국당이 여론조사 업체인 한국갤럽에 비판의 날을 세웠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자청해 한국갤럽 여론조사의 신뢰성을 지적하며 의문을 제기했다.

한국당이 이날 배포한 ‘한국갤럽 여론조작 사례’ 자료에 따르면 20대 총선에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등록된 여론조사 23건 가운데 한국갤럽의 예측과 차이가 크거나 반대 결과가 나온 지역은 12곳(52.2%)이다.

19대 대선에서도 리얼미터와 알앤서치 등의 여론조사기관은 홍준표 당시 후보가 2위가 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한국갤럽만은 16%의 득표율로 3위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고 한국당은 지적했다. 당시 홍 후보는 24.03%의 득표율로 2위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한국갤럽이 집권당 띄우기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미국갤럽 본사와 주고받은 이메일을 공개하며 “한국갤럽과 미국갤럽은 아무런 상관이 없다. 한국갤럽이 미국갤럽의 상표를 도용하고 있다”며 “한국갤럽은 가짜 여론조사기관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송종호 기자 sunshine@ajunews.com

송종호 sunshine@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