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초재선, 김성태 권한대행 유임 찬성


한국당 초재선, 김성태 권한대행 유임 찬성

계파모임 불참‧의총요구 의견 모아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방선거 참패 후 자유한국당이 내홍을 겪는 가운데 초재선의원들이 25일 모임을 갖고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의 유임에 의견을 모았다. 또 향후 초재선 의원들은 계파 모임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재선의원모임 간사를 맡고 있는 박덕흠 의원은 이날 회의 후 “김 권한대행의 (거취)문제에 대한 논의가 많이 있었는데 다수 의견이 (김 권한대행을) 유임하는 게 좋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초재선은 계파가 없는데 박성중 의원 사건으로 불거졌다”며 “향후 (모임에서) 부른다고 해도 모임에 가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마지막으로 “빠른 시간 안에 의총을 열어 현재 문제들을 논의하기로 했다”며 의총 요구를 시사했다.

앞서 이날 오전 당내 중진의원 5명은 성명서를 통해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초재선모임에서 김 권한대행의 유임에 힘을 실어줌에 따라 당분간 혁신안이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