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무패 복서’ 골롭킨, 편파판정에 울다


‘한국계 무패 복서’ 골롭킨, 편파판정에 울다

알바레스와 미들급 통합타이틀전 / 시종일관 우세에도 무승부 판정 / 비상식적 채점으로 경기 뒤 논란 / 英·美 언론매체·팬들 “이해 못해”

국내에 ‘한국계 복서’로 널리 알려진 겐나디 골롭킨(35)은 무패에 80% 이상의 KO율을 자랑하는 강자이자 미들급 4대 기구 통합챔피언이지만 정작 세계 복싱 흥행의 중심에 서지는 못했다. 카자흐스탄이라는 약소국 출신인 데다 활동 주무대까지 유럽이기 때문이다. 플로이드 메이웨더를 중심으로 한 인기 복서들 간의 ‘세기의 대결’에도 골롭킨은 초대받지 못했다. 이런 골롭킨이 세계적 스타인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와의 대결로 비로소 세계 복싱 중심에 뛰어들었다. 다만, 시종 경기를 압도했음에도 석연치 않은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 찝찝한 뒷맛을 남겼다.

골롭킨과 알바레스는 17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대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혈전 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3명의 부심 중 한 명은 골롭킨 우세로 판정했지만 또 다른 한 명은 알바레스의 손을 들어줬고 마지막 한 명이 동점으로 채점하면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끝났다. 특히 알바레스 우세를 판정한 심판의 채점이 118-110로 알바레스에게 편파적인 점수를 준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점수는 한쪽이 완벽하게 우세한 경기를 펼쳤을 때나 주기 때문이다.

알바레스는 51번의 전적 중 메이웨더에게만 단 1패만을 당한 멕시코 복싱영웅으로, 중남미계가 많은 라스베가스에서 펼쳐진 이 경기는 사실상 알바레스의 홈경기처럼 치러졌다. 일반적이라면 도전자가 챔피언을 기다려야 했으나 골롭킨이 먼저 링에 들어서는 등 경기의 모든 부분이 알바레스 중심으로 짜여졌다. 그러나 골롭킨은 경기장 분위기에 압도되지 않고 침착하게 1라운드부터 특유의 저돌적인 전진으로 응수했다. 아웃복싱을 구사하며 상대 빈틈을 찾는 알바레스에 맞서 시종 전진하며 잽과 훅 등으로 압박했고 이런 흐름이 경기 끝까지 이어졌다. 결국, 좀 더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한 골롭킨의 판정승으로 경기 결과가 결정 나는 듯 보였으나 의외의 판정이 나온 것이다.

이런 비상식적 채점은 경기 후 논란으로 이어졌다. 미국 통계회사 ‘컴퓨복스’등 통계사가 공개한 자료 등을 통해 골롭킨이 더 많은 펀치를 적중시킨 것이 드러났다. 미국 야후스포츠 , 영국의 가디언 등 여러 언론매체들도 이 경기를 골롭킨이 승리한 경기로 판정했다. 특히 애덜레이드 버드 부심의 ‘알바레스 118-110 우세’ 판정은 여러 매체와 복싱 팬들로부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판정으로 빈축을 샀다. 무승부 선언 직후 마이크를 잡은 알바레스가 “충분히 내가 이길 수 있는 경기였다”고 발언하자 멕시코인이 다수인 경기장에서 야유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서필웅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