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호주 외교·국방장관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관여할 준비 돼”


한국과 호주의 외교·국방장관은 13일 2+2 장관회의를 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관여(engage)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양국 2+2 장관회의를 개최한 뒤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양국 장관들은 “국제사회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북한에 줘야 한다는데 동의했다”며 “북한이 국제적인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도록 강제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수단을 다 강구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들은 과거 핵실험들보다 훨씬 큰 폭발력을 낸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했다”며 “북한의 무모하고 무책임한 행동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한반도와 그 너머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대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는 관점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또 “장관들은 비핵화가 북한의 안보와 경제 발전을 보장하는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그 점에서 그들은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북한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