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리랑카 국빈 만찬…’채식 배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을 위한 국빈 만찬을 열었습니다.

불교 신자이자 채식주의자인 시리세나 대통령을 위해 만찬 메뉴는 고기 없이 전복과 금태 등 해산물과 채소 위주로 준비됐으며, 후식으로 사찰 음식이 나왔습니다.

문화공연으로 밴드 ‘두 번째 달’의 연주와 소리꾼 고영열 씨의 노래 등이 이어졌습니다.

만찬에는 조계종 설정 총무원장 등 불교계 인사와 함께 스리랑카 국가대표팀을 지도했던 야구선수 박철순 씨, 스리랑카에서 봉사 활동을 한 산악인 엄홍길 씨도 초청됐습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