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북핵 6자 수석, 모스크바에서 회담…”러, 북미 정상회담 성공 희망”


러시아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란다는 희망을 표시했다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전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현지 시각 5일 오전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영빈관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태담당 차관과 회담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본부장과 모르굴로프 차관은 각각 한국과 러시아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입니다.

이 본부장은 “러시아가 비핵화를 진정으로 원하고 있다”면서 “이번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도 잘 되길 바라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최근 북한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북한의 분명한 비핵화 의지와 진지한 태도를 확인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라브로프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한 사실도 전해 들었는데, 정확한 방문 시점이 아직 구체적으로 합의되지는 않은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지난달 31일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면담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양측은 이 면담에서 올해 안에 양국 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크렘린 궁은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오는 9월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이 이보다 더 빨리 열릴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