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 뺑뺑이 없애고, 공립 어린이집 늘릴 후보에 한 표”


“학원 뺑뺑이 없애고, 공립 어린이집 늘릴 후보에 한 표”

지방 호민관 제대로 뽑자

82년생 10년차 워킹맘 박선희

방과 후 돌봄교실·어린이집 늘려야

육아 공약 현실성·구체성 따질 것

2018년은 전국에서 지방의회 의원과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뽑는 지방선거가 있는 해다. 지역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지역의 살림살이를 하는 ‘호민관’을 내 손으로 뽑아야 한다. 고대 로마 공화정에서는 평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호민관을 직접 선출했다. 지방선거에서 시장과 구청장, 도지사 등은 물론이고 구의원, 시의원은 호민관에 비유된다.
82년생 개띠. 여덟 살 큰딸, 세 살 쌍둥이 딸을 둔 10년차 직장인. 박선희씨다. 박씨는 세 자녀를 둔 맞벌이 30대 여성이다. 우리 사회가 신경 써야 할 부분을 고루 갖춘 경우다. 박씨는 두 번의 출산 때 각각 1년, 9개월을 휴직한 뒤 회사에 복귀했다. 일과 육아를 동시에 하는 것이 녹록지 않았지만 버텨야 했다.

중앙일보

박씨는 ’육아에 도움 되는 정책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했다. [장진영 기자]

박씨의 가장 큰 걱정은 육아다. 그는 올해 있을 지방선거에서 “육아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을 뽑고 싶다”고 말했다. 박씨는 큰딸을 맡길 수 있는 방과 후 돌봄교실, 쌍둥이를 맡아 줄 공립어린이집 확대를 자기 일처럼 나서서 해줄 사람이 당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박씨가 가장 시급하다고 느끼는 문제는 방과 후 돌봄교실 확대다. 박씨의 큰딸 용희는 돌봄교실에 다닌다. 저소득층과 맞벌이 가정의 자녀를 위해 방과 후 학교에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방학 중에도 오전 9시~오후 3시 돌봄교실에서 맡아 준다. 비용도 간식비 3만~5만원으로 저렴한 편이다. 하지만 당장 3학년부터는 돌봄교실이 지원되지 않는다. 예산 때문이다. 박씨는 “1년이 남았는데 벌써 걱정”이라며 “부모도, 아이도 원치 않는 ‘학원 뺑뺑이’를 돌려야 하는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국·공립 어린이집도 늘어났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놨다. 세 살 난 쌍둥이 딸 때문이다. 쌍둥이는 어린이집에 다닌다. 5세까지는 무료다. 하지만 5세 이후에는 국·공립 어린이집에 들어가는 것이 하늘의 별 따기다. 박씨는 “쌍둥이라 유치원을 보내면 월 100만원이 훌쩍 넘는다”고 했다. 박씨는 “지방선거에선 반드시 기초자치단체장은 주민과 가장 가까이에서 주민들의 요구를 듣고 지역 살림에 반영하는 사람이 선출돼야 한다”며 “내년 지방선거에서 공약의 현실성, 구체성을 꼼꼼하게 따져보고 투표하겠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