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이관희 결승, 쐐기포’ 삼성, 전자랜드에 역전승


[프로농구] '이관희 결승, 쐐기포' 삼성, 전자랜드에 역전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배성문 기자] 서울 삼성이 전자랜드에게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3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경기를 81-77로 승리했다. 이관희(14득점 3점슛 1개 2어시스트)가 4쿼터에만 11득점을 집중하는 등 결승포와 쐐기포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승리를 이끌었다.

초반 분위기는 전자랜드가 가져갔다. 외국선수 브랜든 브라운(23득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2스틸)이 삼성의 리카르도 라틀리프(16득점 14리바운드 2어시스트 2스틸 3블록슛)와의 첫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1쿼터에만 12득점을 올린 브라운과 대조적으로 라틀리프는 5득점에 그쳤다. 삼성은 문태영(17득점 3점슛 2개 6리바운드 3어시스트)이 1쿼터에만 13득점을 올리며 활약했지만, 브라운의 활약과 부상에서 돌아온 ‘캡틴’ 정영삼(3득점 3점슛 1개)과 강상재(13득점 8리바운드 2스틸) 등이 활약한 전자랜드에게 1쿼터를 21-23으로 내줬다.

전자랜드는 계속해서 브라운을 이용한 공격을 했다. 더불어 조쉬 셀비(13득점 3점슛 1개 2리바운드 2어시스트)와 차바위(8득점 3점슛 1개 5리바운드 3어시스트)의 활약을 더해 2쿼터에도 리드를 지켰다. 삼성은 2쿼터 마키스 커밍스(14득점 1리바운드)와 라틀리프가 12점을 합작했지만 1쿼터 맹활약한 문태영이 무득점으로 침묵하며 38-46으로 격차를 더 벌린 채 전반을 마쳤다.

삼성은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섰다. 커밍스가 골밑 돌파로 득점을 차곡차곡 쌓았고 김동욱(13득점 3점슛 3개 3리바운드 10어시스트)이 연속 3점포를 터뜨리며 동점까지 만든 것이다. 초반 브라운에게 고전하던 라틀리프도 연신 브라운의 공을 찍어내리는 등 수비에서도 삼성이 전자랜드를 앞서기 시작했다.

4쿼터는 ‘이관희 타임’이었다. 4쿼터 전까지 3득점에 그쳤던 이관희는 내외곽을 오가며 전자랜드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3점슛, 미들슛, 돌파 등 이관희이 공격에 전자랜드는 속수무책이었다. 이관희는 경기종료 38초를 남기고 역전 미들슛을 넣은 뒤, 종료 11초 전에는 쐐기 3점포까지 넣으며 이날 경기의 끝을 맺었다.

sport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