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역·공항 시설 일부 경미한 파손…”정상 운영중”


포항역·공항 시설 일부 경미한 파손…

15일 오후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포항역과 포항공항 시설 일부가 경미하게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시설 운영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인해 포항역 유리창과 수도관 일부가 파손됐다. 포항역 관계자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이용객을 대피 조치했다.

포항역이 폐쇄됐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역사발권 시스템의 오류로 발권은 열차 안에서 이뤄지고 있다. 경부선의 경우 지진 발생 즉시 매뉴얼에 따라 정차 후 서행(시속 30km) 조치 중이다.

포항공항은 점검결과 활주로 이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사 유리창은 2장이 파손됐다. 이날 오후 5시25분 포항에서 김포로 향하는 항공기의 이륙 여부는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설물 안전사고 상황에 대비해 한국시설안전공단이 5개 안전팀(10명)을 구성했다”며 “포항에 안전팀을 긴급 파견해 안전점검을 실시 중”이라고 말했다.

김사무엘 기자 samuel@mt.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