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마라톤대회 외국인 4백여명 참가…작년의 절반”


“평양 마라톤대회 외국인 4백여명 참가…작년의 절반”

평양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 외국인 수백 명이 참가했으나, 참가자 수는 작년의 절반에 못 미쳤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AFP통신은 8일 평양발 기사에서 이날 열린 평양 국제마라톤대회에 세계 43개국에서 온 외국인 아마추어 선수 총 429명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작년에는 이 대회에 외국인 1000명 이상이 참가했다.

남자 부문 우승은 북한의 리강범(2시간 12분 53초), 여자 부문 우승은 북한의 김혜경(2시간 27분 24초)이 차지했다.

북한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2014년부터 평양 국제마라톤대회에 외국인 아마추어 선수의 참가를 허용했다.

‘태양절’(4월 15일·김일성 주석 생일) 기념행사 중 하나인 이 마라톤 대회는 관광객들에게 평양 도심을 달릴 기회를 제공한다. 이에 통상 이 대회가 열리는 시기에는 가장 많은 서방 관광객들이 북한을 찾는다.

북한을 방문하는 서방 관광객은 매년 5000명 안팎이며 이 가운데 미국 관광객은 20% 정도다.

그러나 지난해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미국이 자국민의 북한 여행을 금지하면서 북한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도 줄었다. 미국의 북한 여행 금지 조치는 아직 유효하다.

작년 말 최고조에 달한 한반도 긴장은 올해 초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결정하고 한국에 여러 외교적 제안을 한 것을 계기로 누그러지기 시작했다.

닉 보너 고려여행사 대표는 AP 인터뷰에서 “최근 2달간 마라톤에 참가하려고 대기하는 사람들과 아마추어 선수들이 늘었다”며 “단순히 그 전에는 지정학적으로 매우 긴장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