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법 안 쓴다”…‘마녀’ 정려원, 결국 김여진 설득했다


“편법 안 쓴다”…‘마녀’ 정려원, 결국 김여진 설득했다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정려원이 김여진을 설득했다.

14일 오후 10시 방송된 KBS 2TV ‘마녀의 법정’에는 뜻을 함께하자는 마이듬(정려원 분)의 말을 거절하는 민지숙(김여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이듬은 민지숙의 변호사 사무실을 찾아가 “저 좀 도와주시죠 부장님. 부장님 아직 조갑수 포기하지 않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도 같이 싸울 수 있게 해주시죠. 여기서 일 하고 싶다고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지숙은 단칼에 “싫은데 난”이라고 대답해 마이듬을 놀라게 했다. 민지숙은 조갑수(전광렬 분)의 대변인인 김영호의 20년 전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조력변호사로 임하겠다는 마이듬의 뜻에 “공수아 사건 기억 안나?”라며 사적인 감정을 끼어들이는 것을 우려했다.

그러나 마이듬은 “저 변했어요, 예전의 마이듬이 아니예요”라고 민지숙을 설득했다. 수사가 하고 싶으면 검사를 하라는 말에도 마이듬은 “이제 편법을 쓰지 않겠다”고 매달려 결국 사건을 담당하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