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 정청래, 세월호 참사 이야기 도중 눈시울 붉혀


'판도라' 정청래, 세월호 참사 이야기 도중 눈시울 붉혀

16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는 정청래 전 의원이 세월호 현장

정청래 전 의원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24일간 단식을 했다. 그때 광화문 광장에서 목격한 것이, 저도 단식을 하고 유가족들도 단식을 하고 있는데 바로 옆에서 조롱을 하며 치킨을 먹는다. 또 마이크로 유가족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세월호 진상 규명을 위해 유가족들이 삭발식을 하고 유민 아빠는 46일 동안 단식도 했는데 온갖 음해와 인신공격을 당했다.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는 사람의 모습이 저런걸까 생각했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 “엄마들한테 잘 안알려진 사실들을 많이 들었는데 시신을 수습하러 가면 얼굴이 똑같단다. 타박상 이런 것이 없고 너무 뽀얗고 살아있는 것 같더라고 하더라. 그런데 손톱은 까맣게 죽어 있다고 한다. 얼마나 살려고 긁고 이랬는지..”라고 말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을 반대하는 집회에 대한 조사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MBN ‘판도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한울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
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