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공무원 주먹질…민원인 아랑곳않고 몸싸움


파주 공무원 주먹질…민원인 아랑곳않고 몸싸움

경기도 파주시 공무원들이 민원인들 앞에서 서로 주먹질을 하고 욕설을 하는 등 공직 기강이 ‘막장’ 수준을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파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시청 내 한 사무실에서 무기계약직 공무원 A(45)씨와 B(57)씨가 업무 관련 대화 도중 시비가 붙어 서로 주먹을 휘둘렀다.

당시 사무실에는 다른 직원들은 물론 민원인들까지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몸싸움을 벌이다 직원들의 만류로 겨우 싸움을 그쳤다.

두 사람은 싸움을 멈춘 후에도 서로 욕설을 주고받다가 찰과상을 입었다며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다툼이 알려지자 감사부서가 경위 파악에 나섰다.

감사담당관실 관계자는 “근무시간에 벌어져선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면서 “두 사람을 상대로 다툼의 원인 등을 파악한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2일에는 파주시에서 영업하는 택시기사 C씨가 파주시청 소속 공무원이 요금 문제로 갑질을 했다며 시청에 신고했다.

C씨는 2일 밤 12시 50분쯤 파주시 금릉동 서원마을 7단지에서 호출을 받고 파주시청에 갔다. 당시 택시를 호출한 승객은 카드를 C씨에게 건넸고, 택시기사 C씨는 “택시를 이용하면 호출 비용 1000원과 기본요금(새벽시간 할증 적용) 3600원을 포함해 4600원이 나온 것”이라며 요금을 안내했다.

그러자 승객들이 “파주시청 교통과에 있는 사람인데 부당요금을 받으면 안 된다”고 거들먹거렸다는 것이 C씨의 주장이다.

이후 교통과 직원이라는 사람이 카드 단말기에 찍힌 요금 4600원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뒤 “이 택시 안 탈 테니 결제금액을 취소해달라”고 요구했다고 C씨는 전했다.

C씨는 “승객들에게 요금이 정상적인 요금이라고 얘기했지만 ‘공무원이다, 부당요금이다’라고 억지를 부리며 자리를 피했다”고 말했다.

C씨는 이튿날 날이 밝은 뒤 택시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인 파주시청 대중교통과를 찾아갔지만, 당시 승객들은 찾을 수 없었다.

조사해보니 문제의 직원들은 2년 전 대중교통과에서 시청 내 다른 부서로 옮긴 것으로 밝혀졌다.

C씨의 민원이 접수되자 시 감사부서는 이들을 찾아 징계위원회를 열어 ‘문책’ 처분했다.

시청 관계자는 “시민들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 등 직원들의 기강해이를 다잡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