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몬스터딜’ 오픈 한 주 만에 ‘딜’ 당 평균매출 2억 달성”


티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이커머스 티몬은 인기 브랜드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는 ‘몬스터딜’ 매장을 연 뒤로 한 주 만에 평균 ‘딜’ 당 매출 2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티몬은 지난 15일부터 인기 상품을 선별해 매일 10여개씩 신상품 또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선보이는 ‘몬스터딜’을 진행하고 있다. 시작일부터 지난 22일까지 일주일간 판매한 총 100개의 몬스터딜 매출을 분석한 결과 ‘딜’당 평균 하루 매출이 약 2억원으로 집계됐다는 설명이다.

티몬은 “국내 이커머스에서 하루 매출 1억원을 넘기는 상품이 1~2개 이상 나오기 어려운 현실을 고려하면 주목할 만한 성과”라면서 “일 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한 ‘딜’들이 고가의 가전 및 여행 상품 위주가 아니라 생필품과 패션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걸친 상품들이라는 점 또한 특기할 점”이라고 강조했다.

티몬 이재후 스토어 그룹장은 “티몬은 쇼핑을 좋아하는 고객이 매일 들어와 즐길 수 있는 매장들을 만들고 있는데 몬스터딜은 그 가운데 대표매장”이라면서 “앞으로 미디어커머스인 TVON과 연계해서 일일 5억원 이상까지 성과를 확대해 홈쇼핑 이상의 폭발력 있는 매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