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취임 첫달 조셉 윤 대표, 북측에 메시지 전달


트럼프 취임 첫달 조셉 윤 대표, 북측에 메시지 전달

“핵 미사일 발사시험 중단은 한줄기 희망”

【워싱턴=AP/뉴시스】문예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2017년 1월20일 취임식) 첫 달에 미국의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 관리들과 만나 메시지를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은 한 미국 학자(조셥 윤 대표)가 조용히 북한 관계자를 만나 트럼프 새 행정부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윤 대표는 북한이 핵 실험, 미사일 발사 없이 조용히 지난 4개월의 기간에 대해 환영을 표명하면서 “이는 (관계 개선)의 ‘한줄기의 희망(a ray of hope)’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반면 그와 만난 북한 관리들은 “4개월을 조용한 기간은 화해의 신호가 아니다”라면서 강력히 반발했다. 북한 관리들은 또 “김정은 최고 지도자는 언제든 발사 시험을 명령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 했다.

실제로 그 이틀 뒤에 북한은 새로운 유형의 중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AP 통신은 덧붙였다.

AP 통신은 그 뒤로 지난 1년 새로운 대북 경제 제재와 미국의 군사 공격 위협으로 북핵 위기는 예전보다 훨씬 악화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미국이 국제 사회의 대북 압력을 이끌어 내는 데는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북한 정권의 전통적 지지자인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을 얻어냈고 20개이상 국가들이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축소하는 결과를 이끌어 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지난 8월 AP통신은 “북한을 향한 엄포를 내놓고 있는 트럼프 정부가 그 이면에서 북한과 수개월간 비밀 채널을 통한 외교에 나서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그러면서 윤 대표와 박성일 주 유엔 대표부 북한 차석대사가 양측의 ‘대화 통로’라고 주장했다.

윤 대표는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을 위해서도 막후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북미간 공개 접촉은 지난 6월 웜비어의 송환 때 이후 없다.

한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11월 “북미 간 2, 3개 채널이 가동되고 있고 첫 대화를 시작할 날이 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러한 언급을 한지 하루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꼬마 리틀맨(김정은)과의 협상노력은 시간 낭비”라고 공개면박을 줬다.

sophis73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