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늘 대북 추가제재 단행…中에 가용수단 총동원 요구”(종합)


트럼프

트럼프·시진핑 통화…대북 원유공급중단·해상봉쇄 등 추가제재 여부 주목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도발과 관련, 이날 중 북한에 대한 추가제재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 대책을 논의한 사실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대북 해상봉쇄나 원유 공급 전면 중단 등 북한을 옥죄일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이 추가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북한에 대한 주요 추가제재가 가해질 것”이라며 “이 상황은 처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북 추가제재를 누가 할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독자 제재일 수도 있고, 중국이나 유엔과 공동 제재에 나설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중국이 북한의 핵 도발 포기와 비핵화를 위해 가용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백악관은 언론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권의 커지는 위협으로부터 스스로와 동맹국을 방어하는 미국의 확고한 결의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을 끝내고 비핵화의 길로 돌아오도록 중국이 모든 가용수단을 써서 설득할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ICBM 화성-15형 발사 성공’ 발표 보는 北주민들
(평양 AFP=연합뉴스) 북한 평양 주민들이 29일(현지시간) 평양역 앞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의 발사 성공이 발표되는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북한은 이날 낮 ‘중대보도’를 통해 발표한 ‘정부성명’에서 “조선노동당의 정치적 결단과 전략적 결심에 따라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