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아베 정상회담서 ‘北의제 초점’…배석자 명단 발표


트럼프, 아베 정상회담서 '北의제 초점'…배석자 명단 발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미국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간 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 준비 등 북한과 관련한 의제에 집중될 것이라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발표된 미국측 대표자 명단에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 외교·안보분야와 경제분야 고위 관계자들이 대거 포함됐다.

백악관에 따르면 17~18일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리는 미일정상회담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 존 설리번 국무 부장관, 존 켈리 대통령 비서실장,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존 볼턴 보좌관, 래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새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 윌리엄 해거티 주일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미국측 대표단으로 참석한다.

샌더스 대변인은 회담을 앞두고 마이애미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은 24시간 동안 좀 더 준비할 것”이라며 “매우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좋은 관계를 맺어왔다”며 “북한과의 회담 준비에 중점을 둘뿐 아니라, 무역과 관련한 많은 협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회담에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재가입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회의에서 일어날 수도,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는 일보다 앞서 나가지 않겠다”며 “하지만 대통령이 언급했듯, 그는 우리가 좋은 무역거래를 하고 있는 지 확인하길 원한다. 그것을 보게될 것”이라고 답했다.

미 ABC 방송은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지만, 한계를 발견했다”며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의 관계가 실제로 얼마나 강한지 알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함께 골프회동에 나서는 두 정상이 각자 자국에서 스캔들로 고통받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미국의 소리(VOA)는 “일본의 지도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급격한 정책 변화에 좌절했다”며 “북미정상회담 전 일본의 우려와 우선순위를 직접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할 수 있는 기회”라고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