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역 장벽 철폐 안하면 상호주의 이상에 직면할 것” 보복 경고


트럼프

[머니투데이 김영선 기자] [美 CNBC “글로벌 기업 CFO의 약 60% ‘트럼프 정부 무역정책 악영향 미칠 것’ 전망”…美 상원 외교위원장 “트럼프의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은 권한남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 장벽을 설치하고 관세를 부과하는 국가들에 보복할 것이라고 또다시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자국으로 들어가는 제품에 인위적인 무역 장벽을 설치하고 관세를 부과해온 모든 나라가 그 장벽과 관세를 철폐할 걸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미국에 의해 상호주의 그 이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무역은 공정해야 하고 더는 일방통행은 안 된다”면서 관세 철폐를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폭탄으로 중국은 물론 유럽과 같은 동맹국까지 적으로 돌리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기업의 최고재무책임자(CFO) 중 60%가 미국의 무역정책이 향후 6개월간 자사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글로벌 CFO 카운슬’ 소속 CFO들을 대상으로 지난 1일부터 17일까지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미국의 무역정책이 향후 각 회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58.1%가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60%는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혜택이 여전하다고 했지만 40%는 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감세 혜택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회사의 능력을 해치고 있다고 판단했다.

한편 공화당 소속 밥 코커 미 상원 외교위원장은 이날 미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미국이 국가안보 침해를 이유로 수입품에 고관세를 물릴 수 있도록 한 ‘무역확장법 232조’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광범위하고 적용해왔다”며 “이는 명백한 권한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코커 위원장은 무역확장법 232조의 남용을 막기 위해 `국가안보`를 목적으로 이행하려는 관세 명령은 의회의 승인을 거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김영선 기자 ys858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