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英극우정당 ‘反이슬람 동영상’ 리트윗 논란(종합)


트럼프, 英극우정당 '反이슬람 동영상' 리트윗 논란(종합)

영미 언론·영국 정치권서 비판 확산

英총리실 “트럼프가 잘못한 것”…일부 英의원 “트럼프 영국방문 취소해야”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 극우정당의 이슬람 비판 동영상을 리트윗해 논란이 일고 있다.

동영상의 내용이 폭력적이고 혐오스러운 데다 마침 이 극우정당이 인종차별과 증오를 유발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던 터라 즉각 이슬람교도와 언론의 반발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전(현지시간) 영국의 원외 극우정당 ‘영국 우선(Britain First)’의 대표가 트위터에 올린 세 건의 동영상을 자신의 계정에 리트윗했다.

한 건은 이슬람권 국가의 군중이 한 소년을 건물의 높은 곳에서 아래로 밀어 떨어뜨린 뒤 마구 폭행하는 내용이고, 다른 한 건은 ‘이슬람 이민자가 목발을 짚은 네덜란드 소년 폭행’이라는 제목이 달려있다.

나머지 한 건은 이슬람권 남성이 성모 마리아상을 던져 깨뜨리는 내용이다.

이 동영상을 올린 제이다 프랜슨 대표 대행이 트럼프 대통령의 리트윗에 반색하며 “트럼프 대통령에 축복을! 미국에 축복을!”이라는 트윗을 올린 것은 논란에 더욱 불을 붙였다.

프랜슨 대표 대행은 또 “미국의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제이다 프랜슨 대표 대행의 트위터 비디오 3건을 리트윗했다”면서 “트럼프는 약 4천400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고 기뻐했다.

비판자들은 이들 동영상의 내용이 너무 잔인하거나 종교적 분노를 유발하는 것이어서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에 올리기에는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 관계인 CNN과 워싱턴포스트(WP), NBC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내용의 동영상을 리트윗했다는 소식을 속보와 주요 뉴스로 타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리트윗은 미국뿐 아니라 이 극우단체가 활동하는 영국의 언론과 정치권에서도 반발을 유발했다.

가디언과 BBC 등 주요 언론들이 모두 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영국 우선(Britain First)’은 거짓말을 퍼트리고 긴장을 촉발하는 증오 연설들을 통해 사회를 분열시키려고 한다”며 “대통령이 그렇게 한 것은 잘못됐다”는 입장을 내놨다.

야당인 노동당 추카 유무나 의원은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의 영국방문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데이비드 래미 의원은 트위터에서 “미국의 대통령이 파시스트적이고, 인종차별적이며, 극단주의적인 증오 단체를 홍보하고 있다. 이 단체의 지도자들은 체포됐고 기소됐다”면서 “트럼프는 더는 우리의 동맹이나 친구가 아니다. 당신은 우리나라와 나의 도시에서 환영받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TV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방송인이면서 지지자이기도 한 피어스 모건마저 이번 리트윗을 비판하고 나섰다.

모건은 트위터에서 “대통령 안녕하십니까. 역겨운 인종차별 극우 극단주의자들의 무리인 ‘영국 우선’이 올린 검증 안 된 동영상들을 리트윗하다니, 도대체 뭘 하는 것이냐”고 적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