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웃, 시즌 첫 24경기 만에 10홈런…LAA 최초


트라웃, 시즌 첫 24경기 만에 10홈런…LAA 최초

[엠스플뉴스]

‘괴물 타자’ 마이크 트라웃(26, LA 에인절스)의 방망이가 또 폭발했다.

트라웃은 4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 2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시즌 10호 홈런을 작성했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빨리 두 자릿수 홈런 고지를 밟았다.

첫 타석부터 홈런이 터졌다. 1회 1사에 트라웃이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투수는 휴스턴 선발 찰리 모튼. 트라웃은 초구 속구를 걷어 올려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연결했다. 트라웃의 시즌 10호포(ML 1위). 비거리는 371피트(약 113m)로 확인됐다.

에인절스 역사도 새로 썼다. MLB.com에 따르면 24경기 만에 10홈런 고지를 밟은 건 에인절스 선수 가운데, 트라웃이 유일하다.

한편, 트라웃은 올 시즌 24경기에 출전해 타율 .315 10홈런 18타점 5도루 OPS 1.123을 기록, 개인 통산 세 번째 MVP 수상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메이저리그 최신영상은 ‘엠스플뉴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치어리더 걸그룹 사진 총망라! W오픈!

▶전권 무료만화! 엠스플 만화관 GO!

▶’가장빠른’ MLB 최신 영상 보러가기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