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파·반대파, 투표결과 장외공방…”후안무치” vs “해당행위”


통합파·반대파, 투표결과 장외공방…

박지원 “보수대야합 반대”·천정배 “요식행위로 오점만”

김관영 “민주정당정치 혁신 전진”…주승용 “분열 않게”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국민의당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는 31일 전(全)당원투표 결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이 확정된 뒤 장외공방을 이어갔다.
반대파인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의 신임투표 승리선언과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법적으로 3분의 1, 즉 33%의 법정요건을 갖추지 못했고 오세훈 무상급식 패배의 관례도 무시하고 23% 투표율을 합법화하는 것은 안철수 구정치의 극치의 코메디”라며 “우리는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를 통해) 국민의당의 정체성과 가치관을 지키고 보수대야합을 반대하며 끝까지 국민의당 지킴이 역할을 하겠다 선언한다”고 했다.

반대파 천정배 전 공동대표는 논평을 내 “한국정당사에 오점만 남긴 당원 투표, 이제는 안 대표가 합당을 중단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 전 대표는 “전당원투표 결과는 사실상 안 대표 불신임이다. 또한 안철수 사당의 전당원투표라는 요식행위는 한국 정당사에 또 하나의 오점만 남겼다”고 지적했다.

반면 찬성파인 김관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의당은 다시는 민주주의가 흔들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뼈를 깎는 고통에도 불구하고, 절박함으로 민주정당정치의 혁신을 위해 전진하고 있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또 다시 거대 양당의 나눠 먹기식 정치가 재연되면 대한민국의 미래에 희망과 도약을 기대할 수 없다”며 “국민의당이 바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성숙과 대한민국의 지속 가능한 발전이다. 국민 여러분 역시 바라마지 않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중도개혁통합 원외지역위원장회의는 성명을 내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등 더 이상의 반대운동은 당원주권주의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해당행위이며, 그에 대한 책임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중재파인 주승용 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손학규 (전) 대표와 함께 국민의당이 깨지지 않고 다시 하나로 뜻을 모을 수 있도록 중재자 역할을 잘하겠다”며 “국민의당이 분열하지 않고 통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보파인 김성식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개혁의 길은 평탄할 수 없고 늘 울퉁불퉁하다. 때로 미흡한 저의 역량으로 자괴감에 시달리기도 한다”고 언급했다.
pej86@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