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리뷰] ‘해피 시스터즈’ 반소영, 심이영에 강서준 ‘김밥 싸대기’ 영상 전송


[텔리뷰] '해피 시스터즈' 반소영, 심이영에 강서준 '김밥 싸대기' 영상 전송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인턴기자] ‘해피 시스터즈’ 심이영이 반소영에게 경고를 날렸다.
14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해피 시스터즈'(극본 한영미·연출 고흥식)에서는 화영(반소영)이 자신이 진섭(강서준)에게 폭력을 가하는 영상을 예은(심이영)에게 전송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화영은 예은이 만든 김밥을 사 들고 온 진섭을 오해하고 김밥으로 뺨을 때렸다. 화영은 세란(허은정)에게 이 모습을 영상을 찍으라고 시켰다. 이후 화영은 영상을 예은에게 전송하라고 시켰다.

화영은 “그 동영상을 보고 윤예은 그 여자는 어떤 마음이 들까? 자기를 버린 남자가 맞으니까 즐거울까. 나한테 구박받는 전남편이 불쌍할까. 아니면 나처럼 남편을 손아귀에 갖고 놀지 못한 자기의 결혼 생활이 억울할까?”라고 예은의 반응을 궁금해했다.

이어 화영은 예은에게 전화를 걸었다. 예은은 피하지 않고 “조또라이. 오랜만이다”라며 전화를 받았다. 화영은 “조또라이라니? 윤예은 양심도 없는 개또라이”라고 신경전을 펼쳤다.

화영은 “너 왜 내 남편한테 꼬리 치니? 동정심 유발한 거 모를 줄 알아?”라고 화를 냈다. 예은은 가소롭다는 듯이 “왜? 이제 네 남편이 된 이진섭이 나한테 넘어올까 봐 걱정되니? 네 남편 간수 잘해 나한테 도로 뺏기지 말고”라고 말했다.

이에 화영이 “왜 남의 남자를 넘봐”라고 말하자, 예은은 “남의 남자 넘보는 거는 네 특기지. 저급하고 추잡스러운 거는 내가 널 따라가겠니?”라고 응수했다. 또 예은은 “한번 바람 핀 남자는 영원히 바람 핀다고 사람들이 그러더라. 뭐가 불안해서 이런 동영상을 나한테 전송했을까?”라며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면 네 눈에 피고름 나는 날 반드시 온다”고 경고했다.

추승현 인턴기자 ent@stoo.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