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마크롱 비난…“프랑스, 러·터키 관계 이간질 못해”


터키, 마크롱 비난…“프랑스, 러·터키 관계 이간질 못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방의 시리아 공동공습이 터키와 러시아 공조에 균열을 냈다는 프랑스 대통령의 발언에 터키가 강력히 반발했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6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사무총장과 만난 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터키와 러시아의 관계는 프랑스 대통령이 깰 수 있을 정도로 취약하지 않다”고 말했다.

차우쇼을루 외교장관은 “우리는 러시아와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이 관계가 나토나 또 다른 동맹과의 관계를 대체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차우쇼을루 장관의 이러한 답변은 전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반응으로 나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이번 시리아 공습과 개입으로 우리는 이 문제(화학공격 의혹을 가리킴)에 관해 러시아와 터키 사이를 떼어 놨다”면서 “터키가 화학공습을 규탄했고 우리 공습을 지지했다”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설명은 미국·영국·프랑스의 공습으로 러시아가, 유엔의 협상과 별개로, 이란·터키와 손잡고 시리아 사태를 주도하는 ‘삼각 체제’에 균열을 일으켰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마크롱 대통령이 오판했다고 지적하며, 그가 대통령 직위에 어울리게 더 진지하게 말하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베키르 보즈다으 터키 부총리도 마크롱 대통령 언급을 거론하며, “시리아 정책은 어느 나라 편에 선다거나 다른 나라의 편에 반대한다거나 그런 정책이 아니다”며 비판했다.

한편 차우쇼을루 장관은 프랑스가 러시아 주도의 시리아 사태 논의에 합류 가능성을 타진했다고 공개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에 따르면 프랑스는 이달 초 앙카라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 동참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러시아는 이에 찬성했지만 이란의 반대로 프랑스 정상의 참여가 무산됐다고 차우쇼을루 장관은 설명했다.

양국은 최근 터키가 시리아 북서부 쿠르드 지역을 장악하는 군사작전을 벌인 것을 놓고 갈등을 빚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조태흠기자 (jote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