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 일본 열도 ‘종단’…78만 명 대피령, 항공기 800여 편 결항


18호 태풍 ‘탈림’이 17일 오전 일본에 상륙한 뒤 일본 열도를 종단해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탈림은 17일 오전 11시 30분쯤 가고시마현 미나미큐슈시에 상륙한 뒤 북동쪽으로 향했습니다.

태풍은 중심 기압 975헥토파스칼, 순간 최대 풍속 45m의 위력을 가진 채 오후 9시 효고현 가코가와시에서 도호쿠 지방 쪽으로 시속 50㎞로 움직였습니다.

이 영향으로 새벽부터 일본 규슈 지역 등에 큰비가 쏟아졌으며 정전과 산사태 등이 잇따라 곳곳에서 주민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7일 한때 오이타현 사이키시 부근에는 시간당 110㎜, 미야자키현 구니토미초에는 시간당 80㎜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오이타, 미야자키, 고치현 곳곳에서는 여전히 1시간당 80㎜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으며 오후부터 24시간 동안 예상 강수량은 300㎜을 넘어섰습니다.

서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항공기 808편이 결항됐고, 18일 출발 항공기도 벌써 230편의 결항이 결정됐습니다.

고속철도 규슈신칸센의 구마모토~가고시마 구간, 산요신칸센의 히로시마-하카타 구간을 비롯해 서일본 지역에서 열차 지연 운행이 계속됐습니다.

규슈전력에 따르면 17일 정오 기준으로 구마모토, 미야자키, 가고시마 3개 현에서 1천400가구에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2만 1천 명에 피난 지시가 내려졌고, 75만 6천 명에 피난 권고가 발령됐습니다.

태풍은 앞으로 속도를 높이면서 일본 열도의 혼슈 지역을 동해안쪽에 걸쳐 종단하고 나서 홋카이도에까지 영향을 미친 뒤 모레쯤 오오츠크해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 [나도펀딩] 40년 만에 읽은 아들의 편지…한글 학교 돕기

☞ [VOICE 오픈] 아나운서와 기자들이 직접 들려주는 뉴스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