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추돌사고` 소방서 측 “구급대원, 매뉴얼대로 행동”


`태연 추돌사고` 소방서 측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소녀시대 태연의 추돌 사고와 관련해 소방서 측은 “구급대원들이 매뉴얼에 따라 행동했다”고 밝혔다.

소방서 측은 29일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해서 가장 위급한 사람을 먼저 응급 처치한다”며 “당시 태연 차량만 에어백이 터졌고, 가슴 통증을 호소한 상태였기 때문에 먼저 살핀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소방서 측은 “태연이 진정을 한 뒤 병원에 알아서 가겠다는 의사를 밝혀 병원에 이송하지 않았다”며 “구급차 2대에 택시 승객 두 분과 다른 차량 운전자 분을 태워 이송했다. 구급대원들이 연예인 특혜를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관련 사고 피해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사고 처리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고, 이에 사고 당시 현장에 출동했다는 견인기사가 반박글을 올려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어 또다른 피해자가 재반박해 논란이 커졌다.

앞서 태연의 차량은 28일 오후 7시 40분께 서울 강남 논현동 도로에서 앞서 가던 택시의 후면을 추돌했고. 그 충격으로 택시가 바로 앞 차량과 부딪혔다. 관련자 모두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태연의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며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 태연은 교통 사고에 대한 조치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친 곳은 없는 상태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