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피해자 “환자 두고 인기인 가해자 먼저 챙겨”


태연 교통사고 피해자

소녀시대 태연이 낸 교통사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사고 처리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표시했다.
소녀시대 태연은 28일 저녁 7시40분께 서울 강남 논현동 부근에서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태연의 벤츠 차량이 앞서 가던 K5 택시 후면을 받았고, 그 충격으로 택시가 다시 앞의 아우디 차량과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태연의 교통사고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A씨는 SNS에 사고 당시 영상과 함께 글을 올렸다. 글에서 A씨는 “정차 중인 두 차를 뒤에서 박아서 중간에 있는 차 앞 뒤 유리가 다 깨지고 에어백 터지고 온몸이며 옷이며 다 유리가 들어올 정도로 사고가 났는데 가해자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태워서 병원 가려고 피해자들더러 기다리라고 했다, 경찰이며 구급대원이며 와서는 뒤에서 박고 앞으로 밀리면서 두 번을 박아서 반파된 차와 환자들을 앞에 두고 병원 가셔야겠냐 물어봤다”며 “오자마자 음주 측정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택시 아저씨가 안정할 수 있도록 구급차에 잠깐 앉아있으면 안 되냐고 물었더니 가해자 타야 한다고 구급차조차 못 타게 하고, 가해자는 나와서 괜찮냐고 물어보더니 부하 직원 격려하듯 어깨 툭툭 쳤다. 응급실 와서 구급대원 하나는 사진이라도 찍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히히덕거렸다”고 글을 썼다.

A씨는 “사람을 살린다는 사람들이 사고 난 환자들 앞에서 히히덕 히히덕, 유명인 먼저 챙긴다니. 멋지다. 유명함과 인기인이 좋은 거네”라며 ‘태연’, ‘교통사고’를 해시태그로 덧붙였다.

한편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태연이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를 내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께 죄송하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남도현 기자 blue@hankookilbo.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