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전말 알고 보니..


태연 교통사고, 전말 알고 보니..

-인기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 28일 3중 추돌 교통사고 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교통사고를 낸 가운데 당시 사건과 관련한 이야기들로 여론이 설왕설래하고 있다.

태연은 28일 오후 7시 40분경 강남구 논현동 부근에서 운전 부주의로 3중 추돌 교통사고를 냈다.

특히 당시 사고 피해자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이 SNS를 통해 태연이 구급차를 먼저 타는 등 연예인 특혜를 받은 게 아니냐고 언급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있던 견인기사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구급차 근처에는 가지도 않았다”는 증언을 보태 상황을 반전시켰다.

태연의 교통사고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nyan**** 한 쪽 입장만 듣고 도넘은 비난 하는 거 이제 그만할 때도 되지 않았나 진짜….. 이게 뭐임? 사고낸건 잘못한 거 맞고 그것만 비판 받아도 충분했을텐데… 구급차 타고 가지도 않았네” “sung**** 태연도 보통 일반인처럼 사고났을 때 조치를 똑같이 한 것뿐인데, 왜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더 엄격한 도덕적 잣대를 들이미냐?” “jshy**** 이럴 줄 알았다 상황 잘 모르면 그냥 가만히있어라 다들” “asti**** 일반인 같으면 보험처리하고 당사자끼리 사과하고 해결될일인데 무슨 범죄자 취급하고 네티즌들 너무 선을 넘었음” 등 사건 직후 비난을 받던 태연에 대한 여론이 반전됐다.

또한 “huux**** 피해자라고 쓴 사람 말이 안맞던데 글 쓴 뒤로 해명들 나오니까 조용하네 뭐지” “jekd**** 과실로 사고의 책임은 태연이 당연히 지어야 하는건 맞지만 마녀사냥으로 욕 한 악플러들도 당연히 책임을 지어야 한다” “kjke**** 태연씨 입장은 듣지도 않고 연예인 특혜에 강아지 보다 그런 것 아니냐며 억측을 쏟아내던 사람들 정말 부끄러운 줄 아셔야합니다” 등 비난을 쏟아냈던 네티즌을 향한 지탄도 함께 일었다.

cultur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