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신약 치료 결심..김선아 위한 고군분투 [종합]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신약 치료 결심..김선아 위한 고군분투 [종합]

[매경닷컴 MK스포츠 조상은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이 신약 치료를 결심했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에서는 안순진(김선아 분)이 간호를 시작했고, 손무한(감우성)이 신약 치료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순진은 “다 알고도 내가 사랑하니까. 미안해. 망설이기에는 시간이 너무 없다”며 손무한을 감쌌고 손무한은 “내 과거를 부인할 생각은 없습니다. 후회하고 있고 변하려고 노력하고 있어. 못 믿겠지만 나는 그 어떤 때보다 진심이야”라며 자신의 과오를 사과했다. 이후 안순진은 직접 강석영(한고은)과 만났고, 손이든(정다빈)을 한국에 두고 떠나라고 말했으나 안순진은 손무한을 위해 손이든과 함께 살기 시작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그의 병세에 대해 안순진은 “그건 이든이한테 맡겨요. 당신은 잘 말하고 쳐다봐주고 많이 안아주면 돼요”라며 다독였고, 손이든 역시 손무한과 안순진의 대화를 우연히 들으면서 그의 병에 대해 알게 되었다.

한편 이날 아폴론 제과 박 회장(박영규)은 사과하는 척 안순진을 속였으나 손무한은 안순진을 위해 박 회장의 ‘갑질 논란’을 언론에 터트리면서 복수에 성공한다.

이후 손무한은 안순진을 만나고 주위 사람들을 챙기고 애정 표현을 하는 등 행동이 눈에 띄게 달라지면서 이들의 앞으로에 대한 기대감을 모았다. mksports@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