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준현, 정찬우 대타로 등장 “사실 긴장 좀 했다”


'컬투쇼' 김준현, 정찬우 대타로 등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개그맨 김준현이 ‘컬투쇼’ 스페셜 DJ로 등장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정찬우의 빈자리를 대신해 김준현이 스페셜 DJ로 등장, 김태균과 함께 진행을 맡았다.

이날 DJ 김태균과 함께 ‘컬투쇼’를 시작한 김준현은 “게스트로만 이 스튜디오에 왔었는데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준현은 ”
사실 긴장을 좀 했다”며 앞서 ‘컬투쇼’ 고정 게스트를 하고 있는 개그맨 문세윤과 연락을 했다고 밝혔다.
김준현은 “너무 걱정이 돼서 저번 주부터 문세윤 씨와 연락을 했는데

지켜보고 있겠다’고 문자를 했다”고 문세윤이 응원하고 있음을 알렸다.

김준현은 “평소에도 DJ에 관심이 있었다”며 ”
생방송으로 여러분과 소통하는 매력이 있다.
예전에 대타로 DJ는 해봤는데 그 매력이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
먹는 것과 비교해서 매력이 어떠냐”고 묻자, 김준현은 고민을 하다 “
사실 이 시간이 맛집을 다니는 시간이다.
남들 점심시간이 끝났을 때 여유롭게 가는 것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추승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