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누스, 스마트화장실 기능 업데이트


커누스, 스마트화장실 기능 업데이트

– 재실 표시 알림은 기본, 사고 및 범죄 예방에서 스마트 관리까지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센서 기반 사물인터넷 전문기업 커누스(대표이사 박창식)가 자사 스마트화장실의 추가기능이 업데이트됐다고 30일 밝혔다.

커누스의 스마트화장실은 특허를 받은 무선감지 센서 기술을 기반으로 화장실 내 이용자의 재실 여부를 정확하게 파악해 출입구와 각 칸의 문에 상태 표시를 해주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기존 유선 및 마그네틱 방식의 단점인 시공상 어려움과 잦은 고장 문제를 개선한 것이다.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버전에는 특정 칸에 오래 머무를 경우 관재하는 곳으로 푸시 알림이 전달되는 기능이 추가되어, 이를 통해 각종 사고와 범죄를 미연에 예방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청소ㆍ공사 등의 관리 상태를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제어하는 기능도 추가된다.

이미 기존의 커누스 스마트화장실은 전국 40여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됐다. 수퍼래피드트레인(SRT) 3개 역사(수서역, 동탄역, 지제역), KTX 대전역과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곧 개통될 KTX 경강선 6개 역사(만종, 횡성, 둔내, 진부, 평창, 강릉)에도 도입될 예정이다.

박창식 커누스 대표는 “커누스는 지난해부터 한국도로공사가 진행한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 리모델링 사업’의 성공적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에는 공항 화장실 분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조만간 가시적 성과가 기대된다”며 “스마트화장실은 이미 외국에서도 관심을 보이며 문의가 들어오기 시작한 바 내년에는 해외진출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ra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