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 ‘외국인 주민 9만 명’ 돌파…전년 대비 8.4% 증가


【홍성·예산=뉴시스】유효상 기자 = 충남도 내 외국인 주민 수가 해마다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9만 명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도는 ‘외국인 주민 통합 지원 콜센터’ 운영 등 외국인 주민 지원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0일 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가 최근 발표한 ‘2016년 외국인 주민 현황(2016년 11월 1일 인구주택총조사 기준)’을 분석한 결과, 도내 외국인 주민은 9만 5553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8만 8189명에 비해 7364명(8.4%) 증가한 규모이며, 도내 총 인구(212만 2566명) 대비 비율은 4.5%로 경기도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전국 외국인 주민 수는 176만 4664명으로, 주민등록 인구의 3.4%를 차지했다.

연도별 외국인 주민 수는 2008년 3만 6591명, 2009년 4만 5920명, 2010년 4만 8874명, 2011년 5만 7869명, 2012년 6만 7157명, 2013년 6만 8639명, 2014년 7만 5438명 등으로 8년 새 2.6배 증가한 것으로 계산됐다.

유형별로는 남자가 5만 4736명으로 여자(4만 817명)보다 1만 3919명 많았다.

또 우리나라 국적을 취득한 외국인은 6843명(7.2%), 외국인 주민 자녀는 1만 1177명(11.7%)로 집계됐다.

한국 국적 미 취득 외국인 중에는 외국인 근로자가 3만 4044명(35.6%)로 가장 많고, 외국 국적 동포 1만 2263명(12.8%), 결혼이민자 8020명(8.4%), 유학생 5032명(5.3%)으로 조사됐다.

국적별로는 중국 3만 1400명(40.4%, 한국계 중국인 2만 1842명 포함), 베트남 8876명(11.2%), 태국 7042명(9.1%), 캄보디아 4422명(5.7%), 우즈베키스탄 4066명(5.2%), 네팔 3425명(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거주 지역은 산업단지가 밀집한 천안(2만 7972명)과 아산(2만 2741명), 당진(8396명) 등 북부권이 5만 9109명으로 61.9%를 차지했다.

외국인 주민 증가세에 발맞춰 도는 지난해 유관기관, 관련 단체 및 현장 전문가 등으로 사회통합TF를 꾸리고, 핵심과제 22건을 발굴·추진 중이다.

올해는 폭력 피해 이주여성 그룹홈과 외국인근로자 쉼터를 개소·운영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충남 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 문을 열어 외국인 주민의 고충을 종합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를 전국 최초로 개소해 여러 부처에 걸친 민원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도는 우리나라 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UN 산하 국제이주기구(IOM)와 ‘이주민 인권협약’을 맺고, 외국인 주민 관련 정책 컨설팅과 이주민 지원 등 국제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내년에는 언어나 문화적 차이가 있어도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맞춤형 안전교육을 시범 실시할 계획이다.

윤동현 도 여성가족정책관은 “앞으로 충남 외국인 주민 대표자회의를 구성·운영하는 등 외국인 주민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차별, 인권 침해 등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reporte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