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드루킹 사건, 야당 행태는 선거용 발목잡기”


추미애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드루킹 댓글 사건과 관련된 야당의 행태에 대해 “지방선거를 앞둔 선거용 발목잡기”라며 드루킹 일당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추 대표는 24일 ‘KBS 정강정책 연설문’을 통해 “드루킹 일당들은 저를 비롯해 민주당의 주요 정치인들을 집요하게 공격하고 비난하던 사람들이었다”며 “한마디로 지지자에게 약할 수밖에 없는 정치인들을 상대로 이당 저당 기웃거리며 불순한 의도로 접근해 인사 청탁이나 하려했던 신종 선거브로커에 불과하다”고 단언했다.

추 대표는 “지금까지의 수사 발표에 따르면 그들의 청탁은 하나도 성공한 것이 없고 문재인 정부의 철저한 인사검증으로 실패했을 뿐”이라며 “그런데도 야당은 꼬투리 잡기 식으로 민생현안이 산적한 국회를 보이콧하고, 민생을 외면하며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야3당이 요구하고 있는 드루킹 사건 특검에 대해서도 “경찰과 검찰이 얼마든지 수사할 수 있는 사안을 정쟁거리로 만들겠다는 의도에 불과하다”며 “야당들의 행태를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지난 3월 9일 청년과 지역을 살리기 위해 4조원 규모의 긴급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야당은 민생을 살리는 대신 소모적인 정쟁에 목을 매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야당은 국회 보이콧을 중단하고 추경안 통과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6월 지방선거와 개헌국민투표의 동시실시가 무산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은 이어졌다. 그는 “6월 개헌은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 모든 후보들이 공통으로 내세운 대국민 약속이었다”며 “대통령의 직접 호소에도 불구하고 야당은 끝내 외면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헌법 개정을 위해 당연히 개정해야 하는 국민투표법을 거부한 것은 사실상 개헌을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야3당은 6월 개헌이 사실상 어려워지자 자신들에게 쏟아질 비난을 피하고자 개헌 합의문을 발표했는데 지금 시기 야당의 개헌 의지를 확인하는 유일한 방법은 국민투표법 개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투표권을 제물로 삼아 개헌을 반대하고, 정략적인 태도로 일관한다면 반드시 국민적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