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美하원의장 등 만나 FTA·북핵 평화적해결 입장 전달(종합)


추미애, 美하원의장 등 만나 FTA·북핵 평화적해결 입장 전달(종합)

NEC 위원장 통해 한미FTA ‘농산물 추가개방’ 우려 전달

하원의장 만나 북핵 평화적 해결 재확인…한미동맹 강조

(워싱턴DC=뉴스1) 성도현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폴 라이언 하원의장을 잇달아 만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및 북핵 해법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콘 위원장을 만나 한미 양국의 ‘뜨거운 감자’인 FTA 재협상과 관련해 미국 측에 농산물 추가 개방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뜻을 전달했다.

추 대표는 “언론 보도에 의하면 미국이 농산물 추가 개방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우리 국회에서 반대에 부딪혀 결론을 내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에 콘 위원장은 직접적으로 농산물 개방 관련 미국 측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서 추 대표의 이야기를 경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콘 위원장은 “미국은 무역이 중요한 나라이고 한국은 중요한 무역상대국”이라며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고 균형잡힌 양국 관계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지난 6월 한미정상회담에서 재협상 협의 이후 정부가 공청회 등을 거치며 절차를 밟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11월 중 국회에 보고하고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이어 미 의회 본관에서 라이언 하원의장을 만나 북핵 및 한반도 안보 문제와 관련해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책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의회에서 폴 라이언 하원의장과 악수하고 있다.(더불어민주당 제공) ⓒ News1

추 대표는 “한반도 분단이 70년 된 상황에서 북한 문제를 푸는데 있어 많은 인내를 해 왔고 앞으로도 인내를 해야 한다”며 “압박과 제재를 통해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유인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술핵 배치를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한국 내에서 북한 문제를 조급하게 바라보는 시각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라이언 하원의장은 북핵 문제는 어떤 경우에도 평화적 해결이 원칙이며 앞으로도 한미동맹이 더 공고히 확대돼야 한다는 취지로 화답했다.

특히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을 향해 “핵을 갖고 한반도뿐만 아니라 미국 본토에도 위협을 가하는 경지에 다다랐다”며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인데 시급성을 갖고 제재와 협상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쯤 워싱턴에 도착해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 헌화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후 조윤제 주미대사 주최 오찬에 참석한 뒤 콘 위원장과 라이언 하원의장을 면담했다.

추 대표는 이날 저녁에는 워싱턴 동포간담회에 참석했다. 윤흥노 워싱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회장과 미주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미시USA(Missy USA)’ 회원 등이 참석했다.

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현지시간) 저녁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워싱턴협의회 주최로 열린 동포간담회 겸 평화통일 공감 포럼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2017.11.15/뉴스1 © News1 성도현 기자

dhspeop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